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브랜드 아파트 대기수요가 세종시 분양 참패 원인?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김보형 건설부동산부 기자) 정부 부처 이전 효과로 순위 내 마감 행진이 잇따르던 세종시 분양시장에 최근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세종시에만 1만여 가구의 브랜드 타운을 조성하며 세종시 ‘터줏대감’으로 불려온 중흥건설이 지난주 청약에서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기 때문입니다. 세종시 3-2생활권 M6블록에 들어서는 ‘중흥S-클래스 에코시티’인데요. 898가구 모집에 293명이 청약하는 데 그쳤습니다. 청약 경쟁률이 0.32대 1로 공급 가구의 67%가 미분양으로 남았습니다. 같은 주 분양한 반도건설의 ‘세종 반도 유보라’도 3순위까지 겨우 모집 가구수를 채웠습니다. 단기간에 주택 공급이 급증한 반면 공무원 이주는 예상에 못미쳤기 때문이죠. 당분간 세종시 주택시장은 당분간 고전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습니다. 그런데 최근 만난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이번 세종시 분양 참패의 원인을 다른 곳에서 찾았습니다. 바로 대형 건설사가 짓는 이른바 ‘...

오늘의 신문 - 2021.09.18(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