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SNS 영향력 1위 정치인, 정청래 의원의 반기(反旗)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손성태 정치부 기자, 국회반장) 민주당내 야성(野性)에 관한한 둘째 가라면 서러워할 정청래 의원이 잔뜩 ‘뿔’이 났다. 이번엔 상대가 청와대나 새누리당이 아니라 김한길 당 대표이다. 정 의원은 3일 김대표가 4박5일간의 설 연휴 ‘민심투어‘를 끝내고 야심차게 내놓은 국회의원 특권내려놓기 등 혁신안에 대해 특유의 독설을 날렸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특권포기 혁신안을 ‘자학적 제살깎기’로 폄하한 후 “국민은 야당다운 야당이 되라는 건데, 번지수 찾기가 이렇게 어렵나”라고 힐난했다. 이어 “지금은 축·조의금이 어떻고가 아니라 국민들이 듣고 싶어하는 것은 (불법대선 부정선거) 특검을 어떻게 할 것이냐, (안철수)신당과는 뭐가 다르고 앞으로 야당성을 어떻게 회복할 것이냐, 박근혜정권과 어떻게 싸울 것이냐...민주당은 이에 대한 명확한 답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정 의원의 ‘반기(反旗)’는 특정사안에 대한 견...

오늘의 신문 - 2021.07.27(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