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부산항만공사 본부장 인사에 불거진 '전문성 논란'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부산=김태현 지식사회부 기자) 부산항을 운영·관리하는 공기업인 부산항만공사의 운영본부장에 정치권 출신 인사가 내정돼 ‘전문성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부산항이 중국 항만의 거센 추격을 받으면서 세계 5위 컨테이너 항만 위상도 흔들리는 등 위기를 맞고 있는 상황에서 전문성이 요구되는 운영본부장에 비 전문가가 내정됐기 때문입니다. 부산항만공사는 신임 운영본부장에 대한 공개 모집과 전형을 통해 후보 3명을 해양수산부에 올려 청와대 인사 검증을 거쳐 정치권 출신 박충식 씨(55)를 내정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박 내정자는 신원조회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임용될 예정입니다. 박 내정자는 지난 대선 때 새누리당 대통령후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직능총괄본부 팀장으로 일했습니다. 그 전에도 새누리당 전신인 한나라당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일했고 국회의원 예비 후보로 뛰는 등 주로 정치권에 몸을 담았습니다. 해양수산부의 퇴직 공...

오늘의 신문 - 2021.07.28(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