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설 연휴 직전에 자사주를 처분한 CEO들...왜?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황정수 증권부 기자) 미래에셋생명 대표이사를 겸직하고 있는 미래에셋의 ‘창업공신’ 최현만 미래에셋 수석 부회장(사진·53)이 지난달 ‘자사주 상여금’ 명목으로 받은 미래에셋증권 주식 4만7070주를 1월20~24일 모두 처분했습니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최 부회장은 지난달 20일 상여금 명목으로 받은 미래에셋증권 주식 4만7070주를 받자마자 장내 매도했습니다. 매도일자와 매매 수량을 보면 1월20일(2만2500주 매도), 1월21일(1만5070주 매도), 1월22일(1000주 매수·4000주 매도), 1월23일(5500주 매도), 1월24일(1000주 매도)입니다. 최 부회장의 미래에셋증권 지분율은 0.22%(9만1303주)를 유지하게 됐습니다. 미래에셋증권 주식을 팔아 최 부회장이 손에 쥔 돈은 약 17억5347만원(매도일 종가 기준)으로 추정됩니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자사주로 상여금을 받은 것에 따른 세금납부 문제 등 개인적인 차원에서 주식을 판 것"이라고 설명했...

오늘의 신문 - 2021.07.27(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