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응사' 제작진이 놓친 시티폰 '쪽박'의 한가지 진실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강지연 증권부 기자) 케이블 드라마 ‘응답하라 1994’가 전작인 ‘응답하라 1997’에 이어 연타석 홈런을 터트리고 있습니다. 이 드라마의 매력은 뭐니뭐니해도 잊혀졌던 추억을 꺼내게 만드는 철저한 고증(?)이죠. 같은 세대를 살아온 기자도 애청하는 프로그램 중 하나입니다. 지난주부터 등장한 ‘시티폰’도 추억의 아이템 중에 하나입니다. 대학시절 우연찮게 손에 넣은 시티폰을 들고 다니며 친구들의 부러움을 샀던 기억이 나네요. 안테나 뜨길 기다리며 ‘공중전화 찾아 삼만리’를 해야한다는 사실이 알려지기 전까진 꽤나 신선한 충격을 안겨줬던 히트상품이었죠. 하지만 PCS폰이 등장하면서 ...

오늘의 신문 - 2024.04.19(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