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대선주자 정몽준에게 필요한 '결정적 한방'은...서울시장?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손성태 정치부 기자,국회반장) 정몽준 의원(MJ)은 현재로선 대한민국의 유력 대선후보다. 하지만, 차기 대선까지 남아 있는 시간만큼이나 변수가 많다. 4년후 그 시대에 맞는 전혀 의외의 인물이 출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제 환갑을 넘긴 그에겐 2017년은 대권에 도전할 마지막 기회일 가능성이 크다. 대통령의 조건을 스펙으로 따진다면 견줄만한 사람이 많지 않지만, 현실정치에서 MJ의 한계가 없지 않다. 당적에 이름을 올린지 이제 5년,계파정치에선 거의 초선급이다. 집권당의 7선(選)의원인 그는 ‘친박(親朴)’연대로 똘똘뭉쳐진 당의 비주류로, 선수(選數)에 걸맞은 입지를 갖추지 못했다는 평가가 많다. 뒤에 소개하겠지만 박 근혜대통령과 ‘불편한 사건’도 있다. 지난 18일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MJ가 한 발언은 그야말로 정치적 고뇌의 산물이다. 야당과 타협없는 ‘정치실종’에 대한 문제제기는 그의 정치적 소신에서 비롯됐다. 하...

오늘의 신문 - 2022.12.01(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