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우리투자증권 임직원은 새 주인 누굴 원할까?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영업직원은 KB증권, IB직원은 파인스트리트 선호 엇갈려

(조진형 증권부 기자) “어디에서 인수하는 게 최상일까요?" 요즘 우리투자증권 소속 임직원들을 만날 때마다 묻는 인사말입니다. 다들 아다시피 우리투자증권은 매각 작업이 한창 진행 중입니다. 16일 매각 본입찰을 마감하면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앞두고 있습니다. 도전장을 낸 곳은 예상대로 KB금융지주와 농협금융지주, 파인스트리트그룹 3곳입니다. 우리투자증권의 상당수 영업직원들은 내심 KB금융지주를 응원하고 있습니다. KB금융 계열 KB투자증권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기 때문이죠. 농협금융 계열 NH농협증권의 임직원은 9월말 기준 900명에 달하는 반면 KB투자증권은 450명 수준입니다. KB투자증권의 영업지점은 11곳으로 NH농협증권(31곳)의 30% 수준입니다. 기업 문화로 보더라도 농협금융보단 아무래도 KB금융이 더 ‘선진금융’ 이미지가 있지 않겠냐는 의견들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농협금융을 응원하는 영업직원들도 적지 않습니다. 농...

오늘의 신문 - 2021.10.21(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