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인사이드

브라질 축구 평가전 앞두고 잔디 때문에 비상걸린 서울시

글자작게 글자크게 인쇄 목록으로

(강경민 지식사회부 기자) 오는 12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선 한국과 브라질과의 A매치 축구대표팀 평가전이 열립니다. 그런데 평가전을 앞두고 상암 경기장을 운영하는 서울시 산하 시설관리공단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바로 ‘잔디’ 때문입니다. 지난달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4강 1차전에선 FC서울과 이란의 에스테크랄이 맞붙었습니다. 경기는 K리그를 대표하는 FC서울의 2:0 완승. 그런데 이날 경기 결과보다도 더 관심을 끌었던 게 바로 상암경기장의 ‘논두렁 잔디’였습니다. 긴 장마와 여름철 폭염 탓에 녹아내린 잔디 노면은 듬성듬성 패어 있었습니다. 홈팀 벤치 쪽 부분은 거의 잡초밭 수준이었죠. 이런 잔디에서 패싱 축구가 제대로 구사될 리 없습니다. 선수들이 부상에 노출될 위험도 있지요. 1980년대에나 볼 수 있을 법한 이 같은 논두렁 잔디의 모습은 아시아 전역에 생중계됐습니다. 오...

오늘의 신문 - 2023.12.11(월)